아카이브
  • 관리자
  • 20.04.28 16:47
  • 133

 

[캠페인 사례]  All in Challenge

 올인챌린지.PNG

 

 

기획자

Michael G. Rubin (1972년 생) 전자 상거래 회사인 Kynetic의 회장. 세계최대 라이센스 스포츠 상품 온라인회사 Fanatics의 회장. Philadelphia 76ers 농구 팀과 New Jersey Devils 하키 팀의 공동 소유자

 

캠페인 방법

배우, 운동선수, 가수 등 셀럽들의 물건이나 그들과의 특별한 경험을 온라인 경매 또는 경품 방식으로 제공하고, 그 수익금은 기부하는 온라인 모금 방식

 

참여방법

추첨, 경매, 기부방식 병행하여 기부자가 선택 

1) 추첨방식: 기부자가 기부하면 셀럽들과의 경험이나 물건을 받을 수 있는 경품 추첨에 참여. 최소 참여금액 10달러로 소액기부가 가능. 추첨에 참가할 때 10달러에 10번의 추첨기회, 25달러에 25, 50달러에 100, 100달러에 200번 추첨 참여기회 제공으로 많이 기부할수록 당첨확률이 올라감.

2) 경매방식: 기부자가 기부하면 셀럽들과의 경험이나 물건을 받을 수 있는 경매에 참여. 고액기부에 주로 해당

3) 기부방식: 추첨이나 경매에 참여하지 않고 기부

 

경매나 추첨에 올라온 인기있는 경험

1)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의 신작 영화에 행인 역으로 등장

2) 인기 미드 ‘Friends’의 제니퍼 애니스톤 등 6명의 등장배우들과 추억의 파티에 기부자와 기부자가 정하는 5명의 친구들을 초대

3) 휴 잭맨과 라이언 레이놀즈와 레모네이드 판매대를 운영

4) 전설의 스케이트보더 토니 혹의 1:1 레슨

5) 유명세프 다니엘 흄의 식당에서 그가 준비한 특별생일디너 등 다수

 

캠페인 성과(2020.4.28현재)

모금액 21,501,605달러

기부건수: 424,538

참여 셀럽과 운동선수: 249

 

기부금사용처: 5개의 자선단체

Meals on Wheels: 코로나로 고생하는 고령자에게 식사를 제공하고 고립을 없애기 위해 노력하는 커뮤니티 기반 조직

No Kid Hungry: 미국과 전세계 아동의 기아와 빈곤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비영리 단체

America 's Food Fund: 학교 급식 프로그램에 의존하는 아동, 저소득층과 같이 Covid-19의 영향을받은 국가에서 가장 취약한 인구를 위해 음식을 제공하는 단체

Feeding America: 지역 사회 기반 기관 등을 통해 4 6만 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음식을 공급하는 200 개 이상 푸드 뱅크로 구성된 미국 전역의 네트워크를 보유한 조직

World Central Kitchen: 자연 재해 발생시 식사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식사를 제공하는 비영리조직. 코로나19 발생에 대응하여 매일 160,000 개가 넘는 신선한 식사를 제공

 

성공의 비결

1) 기획자가 스포츠와 비즈니스계의 큰 손. 스포츠 스타와 셀럽을 참여하게 할 수 있는 풍부한 네트워크 보유

2) 셀럽들의 힘: 참여하는 셀럽들이 낙찰금액 등에 자존심을 걸고 자발적 홍보

3) 다양한 방식: 경매 방식과 추첨방식을 병행하여 소액도 참여가 가능하게 함. 고액경매만 가능하게 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정서적 거부감과 기회제한을 해소.

4) 코로나 19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 오프라인 모금이 불가능한 때에

5) 시의적절한 모금명분: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에게 가장 근본적인 식사 문제를 해결하는 데 100% 기부금을 활용

 

우리에게도 적용할 수 있을까? 적용을 위한 팁

1) 평등주의가 강한 우리 정서에 대중온라인모금 방식으로는 고액경매보다 소액참여와 추첨방식이 반감이 적을것이다.

2) 갑자기 없는 셀럽과의 관계를 만들 수 있겠는가? 쉽지 않을 것이다. 이미 관계가 있는 단체라면 구태의연하게 활용하고 있는 연예인 홍보대사의 참여방식을 이런 방식으로 바꾸는 것을 시도할 수 있을 것이다.

3) 꼭 셀럽만이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겠는가? (사실 어느 정도는 그러하지만…) 우리가 가진 것을 바탕으로 미션과 연계된 특별한 경험을 만들어내는데 창의적인 접근을 시도해 보자.

 

작성자: 김현수 CFRE, 성공회대 교수/ 대학발전실장